본문 바로가기
만화

<진영논리>

by 박순찬 2022. 11. 29.

검찰이 ‘대장동 택지개발 비리 의혹 사건’을 ‘이재명 대선자금 사건’으로 규정하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으로 50억 클럽 수사는 거북이 걸음이다.

50억 클럽으로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홍선근 전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회장 등에게 5억~50억원씩 모두 320억원을 약속했다는 발언이 나오고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수사 당시, 주임검사이던 윤석열 대통령과 박영수 전 특검을 통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김만배의 2021년 육성 발언이 공개되는 등 의혹이 제기됐지만 검찰 수사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표적수사라는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찰이 대장동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0억 원을 빌리고 이자 없이 원금만 갚은 혐의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검찰에 송치.

홍회장은 의혹이 제기된 이후 상당기간 언론에서 매체명과 실명이 보도되지 않았는데 아직까지 많은 언론이 소극적 보도로 일관하고 있다.

끈끈하고 강한 진영의 모습이다.

 

*장도리사이트는 독자 여러분의 후원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후원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만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찍>  (0) 2022.12.01
<간>  (1) 2022.11.30
<역시>  (2) 2022.11.28
<보아라>  (0) 2022.11.25
<천공권법>  (2) 2022.11.24

댓글3